보도자료

[이투데이 l 설경진 기자] VRㆍ방탈출게임으로 배우는 재난대처법…서울시, ‘목동 재난체험관’ 3일 개관

▲방탈출 지진체험 (사진 = 서울시)

3개관ㆍ8개 체험시설 서울시 최초 에듀테이먼트형 재난체험관…모든 체험 무료

서울시가 양천구 목동 공영주차장 내 지진, 화재, 폭염, 풍수해 같은 재난상황을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 방 탈출 게임 등을 통해 실제처럼 체험하고 대처방법을 익히는 ‘목동 재난체험관’을 3일 개관한다.

‘목동 재난체험관’은 교육과 오락을 결합한 서울시 최초의 에듀테이먼트형 재난체험관이다. 모든 체험은 무료이며 사전예약제로 운영한다. 초등학생부터 성인까지 연간 1만여 명이 이용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방 탈출 게임 방식으로 재난상황을 탈출해보는 ‘재난 방 탈출체험’ 시설이 생겼다. 홍수ㆍ태풍, 지진, 화재, 폭염ㆍ가뭄 4개 방의 미션에서 획득한 번호를 입력해 탈출하는 방식이다.

서울시는 “일상생활 속 점점 다양화되는 각종 재난유형을 현실감 있게 경험해 보고 스스로 상황판단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재미 요소를 더한 재난체험관을 새롭게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시설은 지상 2층 규모로(연면적 1252㎡) 건립됐다. 3개관 8개 체험시설을 갖추고 있다.

체험관은 △빗물저류시설 홍보관 △디지털 안전 체험 △자연 재난 VR 체험 △미션 재난방 탈출 체험을 비롯해 △펌프동 견학 시설 등 다양한 시설들이 마련돼 있다.

1층 ‘안전 행동학습관’에서는 빗물저류배수시설 홍보관과 디지털 안전 체험관으로 꾸며졌다. 빨리 대피하기, 도움 요청하기 등 키오스크를 통해 재난 상황에 따른 대응 방법을 스스로 학습하고 재미있게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2층 ‘안전 행동 체험관’에서는 실제로 체험해 보기 힘든 자연 재난을 VR로 생생하게 체험해볼 수 있는 ‘자연재난 VR체험’공간과 ‘재난 방 탈출’ 미션 게임으로 꾸며져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다. 또 빗물저류시설 펌프실 견학도 가능하다.

서울시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사전에 예약한 개인만 이용, 입장 인원 10명 제한 등 방역수칙을 지키며 단계적으로 안전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1일 총 3회 운영한다. 공휴일은 휴관이다.

다만 직접적인 신체접촉이 이뤄지는 VR시설은 우선 운영하지 않고, 향후 코로나19 상황을 모니터링해 운영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용을 원하는 시민은 목동 재난체험관 홈페이지(http://www.mokdongdstc.com/)로 신청하면 된다.

최진석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목동 재난체험관은 언제 찾아올지 모르는 재난에 대한 대처법을 시민들이 재밌고 쉽게 익힐 수 있도록 만든 열린 안전 문화 공간”이라며 “사고 인지능력이 낮은 어린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재난 체험학습을 통해 재난 대응능력 향상을 유도하고 행동요령을 익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s://www.etoday.co.kr/news/view/1924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