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파이낸셜뉴스] 서울시, ‘목동 재난체험관’ 3일 개관

사진=서울시
[파이낸셜뉴스] 서울시가 재난상황을 가상현실(VR), 방 탈출 게임 등을 통해 체험하고 대처방법을 익히는 ‘목동 재난체험관’을 3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서울 안양천로 양천구목동공영주차장에 마련된 목동 재난체험관은 교육과 오락을 결합한 서울시 최초의 에듀테이먼트형 재난체험관이다. 모든 체험은 무료며, 사전예약제로 운영한다.

시설은 지상 2층 규모로(연면적 1252㎡) 건립됐다. 3개관 8개 체험시설을 갖추고 있다. 체험관은 △빗물저류시설 홍보관 △디지털 안전 체험 △자연 재난 VR 체험 △미션 재난방 탈출 체험 △펌프동 견학 시설 등 다양한 시설들이 마련돼 있다.

1층 ‘안전 행동학습관’에서는 빗물저류배수시설 홍보관과 디지털 안전 체험관으로 꾸며졌다. 빨리 대피하기, 도움 요청하기 등 키오스크를 통해 재난 상황에 따른 대응 방법을 스스로 학습하고 재미있게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2층 ‘안전 행동 체험관’에서는 실제로 체험해 보기 힘든 자연 재난을 VR로 생생하게 체험해볼 수 있는 ‘자연재난 VR체험’공간과 ‘재난 방 탈출’ 미션 게임으로 꾸며졌다. ‘자연재난 VR체험’은 화재, 풍수해, 지진의 재난 상황을 VR을 통해 가상으로 체험해 더욱 쉽고 재미있게 재난 시 대처상황을 학습 할 수 있다. ‘재난 방 탈출’ 게임은 4개의 방으로 구성됐다. 체험자가 미션인 재난 대처 상황별 행동 요령을 수행해 코드를 찾아 탈출 암호번호를 획득하는 시스템이다.

옥상에서는 생활안전 행동 요령을 익힐 수 있고 체험을 마친 후에는 안양천이 보이는 전망대에서 간식을 섭취하며 쉴 수 있는 휴게공간이 마련됐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사전에 예약한 개인만 이용, 입장 인원 10명 제한 등 방역수칙을 지키며 단계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1일 총 3회 운영한다. 공휴일은 휴관이다.

다만 직접적인 신체접촉이 이뤄지는 VR시설은 우선 운영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운영 시간도 당초 오전 9시~오후 6시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오전 10시~오후 5시로 단축해서 운영한다.

이용을 원하는 시민은 목동 재난체험관 홈페이지로 신청하면 된다.

최진석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목동 재난체험관은 언제 찾아올지 모르는 재난에 대한 대처법을 시민들이 재밌고 쉽게 익힐 수 있도록 만든 열린 안전 문화 공간”이라며 “사고 인지능력이 낮은 어린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재난 체험학습을 통해 재난 대응능력 향상을 유도하고 행동요령을 익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

 

 

원문보기: https://www.fnnews.com/news/202008021938588131